윗페이지:커플스파

대행클럽 비키니

솔직히 귀담아 들을 필요도 없다... 미안하다... 에디터도 남자인지라 눈앞에 야시시한 아가씨들만 눈에 들어왔을뿐.....

영화 넘버쓰리비키니 송강호를 기억하자..

마치 노량진 비키니수산 시장에서 물좋은 물고기를 보고 "이거 회 떠주세요" 하는 그런 식의 시스템이다. 물론 언니를 회뜨진 않겠지?

일명 "스테이지 헌팅 초이스"

어차피 뺀지 맞을 일도비키니 없는데 뭐 그리 쪽팔릴 것도 없을 터이니....

기왕하는 초이스! 비키니떳떳하게 한번 해보자..


다음페이지:아프리카개인방송